개미는 단 한 번에 길을 찾아가는 적이 없다고 누군가 말했다

그 개미가 나의 다리 위에서 춤을 춘다

괜한 심술이 나 허벅지에 점을 맴도는 한 마리를 손으로 탁! 쳐내버렸다

얼마 안 있고 엉덩이 밑이 따끔거리는 건 나의 마음일까​ 날아간 개미의 친구일까 아니면 날아간 그 개미일까